기후위기시계
  • “물 위에 시신이 둥둥”…구조해보니 리얼돌
[다나카 나츠키 일본 유튜버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부둣가에 시체가 떠 있다는 신고에 경찰과 소방대원이 출동해 긴급구조했으나, 리얼돌(사람 모양 성인용품)로 밝혀진 웃지못할 일이 일본에서 벌어졌다.

앞서 지난 21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유튜버 다나카 나츠키는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낚시 영상을 찍고 있는 동안 (사람들이) 물 위에 떠밀려온 시체를 발견한 것 같더라"는 글을 올렸다.

다나카는 "사람이라 생각해 놀란 사람들이 당국에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차, 구급차 등이 출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고가 접수된 곳은 일본 혼슈 하치노헤 부둣가로, 소방당국은 "익사한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구조대원들의 발빠른 대처가 무색하게 구조된 것은 사람이 아니라 리얼돌이었다.

하지만 다나카가 올린 사진을 보면 실제 시체로 믿을 수밖에 없을 정도로 사람과 똑같다.

버려진 리얼돌을 시체로 착각해 구조대가 출동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18년에는 미국 오하이오의 한 공원에 시체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으나 리얼돌로 밝혀진 바 있다.

지난 3월에 서울에서도 한강에 수상한 가방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팀이 가방을 열어본 결과 리얼돌이 들어있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