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하철에서 대놓고 흡연…제지하자 “꼰대냐” 욕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사람들이 가득 탄 지하철 안에서 마스크를 벗고 담배를 피우는 남성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 담배 빌런(악당)'이란 제목의 글과 함께 한 남성이 지하철에서 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퍼지고 있다.

영상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꿈을 꾸는 소년'에 먼저 공개됐던 것이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서울 지하철 4호선 수유행 객차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 다른 사람들이 가득 타 있지만 이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다른 남성이 "지하철에서 담배를 피우면 어떡하냐"며 제지하고 여기저기서 담배를 끄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하지만 문제의 남성은 계속 담배를 피우고 침까지 뱉었다. 심지어 승객의 제지로 담배를 바닥에 떨어뜨리자 다시 담배를 꺼내 피우려했다.

흡연 남성은 "제 마음이잖아요"라며 "(담배) 연기 마신다고 피해 많이 보느냐"고 따졌다. 또 비속어와 욕설을 섞으며 "꼰대 같아, 나이 쳐먹고" 등 거친 말을 내뱉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