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아 스토어’ 디자인 표준 공개…브랜드 지향점 덧칠하다
기존 쇼룸·전시장서 영감 주는 공간으로
새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 반영
동탄역 지점부터 7000여 매장 순차 적용
‘기아 스토어(Kia Store)’의 매장 디자인 표준 이미지. [기아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기아가 새로운 브랜드 전략이 반영된 판매 거점 ‘기아 스토어(Kia Store)’의 매장 디자인 표준을 17일 공개했다.

올해 초 기아는 쇼케이스를 통해 제품과 서비스, 고유의 브랜드 경험으로 고객에게 영감을 전하는 브랜드 지향점을 소개했다. 이번 스토어 매장 디자인은 신규 브랜드 전략의 ‘공간화’다. 온라인에서 느낄 수 없는 실제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아는 ’쇼룸‘, ’전시장’ 등으로 불리던 판매 전시 공간의 명칭을 ‘기아 스토어(Kia Store)’로 명명했다. 전동화 시대를 맞아 개인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기아 스토어’에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적용했다. 내부 공간은 ‘전시존’과 ‘고객존’을 나눠 상반된 느낌을 연출했다.

전시존은 기아의 제품을 실제로 접할 수 있는 공간이다. 미래 지향적인 느낌을 반영해 곳곳에 스틸 느낌의 소재를 활용한 빛 반사 등을 통해 차량을 돋보이게 하고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고객이 편하게 휴식을 취하며 기아의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고객존’은 우드톤을 활용한 미니멀하고 자연적인 감성을 가미했다. 붉은 색상의 ‘루프(Loop)’ 조명이 두 공간을 연결한다.

기아 브랜드의 개성을 보여주는 요소들도 곳곳에 배치했다. 특히 고객이 직접 만지고 접할 수 있는 부분의 소재를 중요하게 고려해 가구와 소파를 부드럽고 직조감이 있는 소재로 구성했다.

‘전시존’에서 차량을 볼 수 있는 프리미엄 라운지와 차량에 대한 정보를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는 다목적 테이블도 마련했다.

기아는 올해 2월 동탄역 지점에 파일럿 형태의 ’기아 스토어‘를 적용해 약 4개월간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 향후 약 7000여 개의 국내외 매장에 순차적으로 디자인 표준을 반영할 계획이다.

올 3분기 중에는 디자인 표준이 적용된 기아 브랜드 체험 공간 ‘Kia 360(기존 Beat 360)’을 선보일 예정이다. 디자인 표준은 향후 정비 거점 등에도 적용된다.

기아 고객경험본부장 아르투르 마틴스 전무는 “기존 자동차 매장 방문 시 고객들이 느꼈던 불편함을 개선하고 고객과 브랜드가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디자인 표준을 개발했다”며 “‘기아 스토어’를 통해 구매 과정에서부터 고객들이 의미 있고 편리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 스토어(Kia Store)’ 동탄역 지점. [기아 제공]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