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리 동결한 美 연준, 2023년 조기 금리 인상 시사
‘2023년 금리 인상’ 예상한 FOMC 위원, 과반 넘어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16일(현지시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했으나, 금리 인상 시기는 예상보다 빠른 2023년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은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A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6일(현지시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기로 했으나, 향후 금리 인상 시기는 애초 예상보다 빠른 2023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15~16일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후 이날 성명을 통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연방기금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의 ‘제로 금리’는 지난해 3월 1.00∼1.25%에서 0.00∼0.25%로 인하한 후 계속 유지되고 있다.

지난번 성명에 있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엄청난 인적·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고 있다’는 표현은 삭제됐다.

연준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증가함에 따라 팬데믹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별도로 내놓은 점도표(dot plot)에서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이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보다 인상 시점이 앞당겨진 것이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FOMC 위원 18명 가운데 13명이 2023년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중 대다수인 11명이 최소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위원 7명은 2022년에 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2023년 말까지 현행 금리가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한 위원은 5명에 그쳤다.

이런 전망은 3월 회의 때보다 앞당겨진 것으로, 당시엔 4명이 2022년에, 7명이 2023년에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미국 경제·물가 전망에도 변동이 생겼다. 연준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3월 예상한 2.4%에서 3.4%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다만 연준은 최근의 물가 급등은 일시적이라는 견해를 유지했다.

올해 국내총생산(GDP) 예상치는 기존 6.5%에서 7%로 상향 조정했다. 실업률 추정치는 4.5%로 변동이 없었다.

관심을 모았던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와 관련, 매달 800억달러 규모 국채와 400억달러 규모 주택저당증권(MBS) 등 총 1200억달러(약 134조2200억원)에 이르는 자산 매입 규모에는 변화가 없었다.

이와 관련,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테이퍼링 문제를 논의할 지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볼 수 있다”고 언급, 논의 자체는 인정했지만 테이퍼링은 ‘훨씬 이후’의 상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