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0분전 개에 물린 여배우, 상처투성이 얼굴로 레드카펫 올라
클라라 맥그리거. [클라라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캡]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할리우드 스타 이완 맥그리거의 큰딸인 배우 클라라 맥그리거(25)가 개에 얼굴을 물리고도 레드카펫에 올랐다.

클라라 맥그리거는 15일 인스타그램에 지난 11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영화 '생일 케이크' 시사회에 참석한 사진을 공개했다.

클라라는 "레드카펫 30분 전에 개 한 마리에게 물려서 응급실에 다녀와야 했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클라라는 베이지색 정장을 입고 금발 머리를 한 채 영화 '생일 케이크' 시사회에 참석, 포즈를 취하고 있다. 클라라의 얼굴은 상처투성이라 눈길을 끈다.

클라라는 어떻게 개에 물렸는지 자세한 경위는 밝히지 않았지만, 병원 응급실에서 간단한 치료만 받고 30분 만에 행사장으로 돌아왔다.

한편 '생일 케이크'는 이완 맥그리거가 감독과 주연을 맡은 미스터리 스릴러로 클라라는 '생일 케이크'에 공동 프로듀서이자 단역으로 참여했다.

클라라는 이완 맥그리거가 전 부인 이브 마브라키스와의 사이에서 낳은 네 딸 가운데 맏딸이다. 마브라키스는 프랑스 출신으로 프로덕션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18년 이혼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