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웃간 말다툼이 총기난사로…美 시카고서 4명 사망·4명 부상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시카고 주택가에서 이웃간 말다툼이 총기난사로 이어져 최소 4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당하는 등 8명의 사상자를 냈다.

시카고 경찰은 15일(현지시간) 오전 5시45분께 도시 남부 잉글우드 지구의 한 집에서 수차례 총성이 울렸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여성 3명과 남성 1명 등 모두 4명이 숨진 상태였다. 부상자 4명(여성 1명·남성 3명)은 곧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최소 2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시카고 언론은 전했다.

주민에 따르면 사고가 난 집에는 이웃 주민들이 수시로 모여 함께 시간을 보내곤 했으며 일부는 마리화나를 나눠 피우기도 했다.

이번 사고의 피해자들은 전날 밤부터 해당 주택에 모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2세 어린이도 있었으나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말다툼이 점차 고조되다가 총격으로 이어졌다”며 “현장에서 여러 개의 탄피와 드럼형 대용량 탄창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은 “사건 발생에 앞서 오전 2시 전후에도 해당 주택에서 총성이 났다는 신고가 있었다”고 말했으나, 당시 경찰이 출동했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시카고 선타임스는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잉글우드 지구는 시카고 인근에서 총격 및 살인 사건이 가장 많은 우범지역 중 한 곳이다.

[AP]

주민 앤드루 홈스는 “사람들이 모인 곳 어디에서든 총기를 휘두르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지만 누가 그들을 저지할 수 있겠는가”라며 “사법당국이 손을 놓고 있기 때문에 총기 사고가 그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피해자들의 나이, 가해자의 관계,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단 현지 언론은 피해자 연령대를 20~40대로 전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수사 초기 단계다. 아직 체포된 사람은 없다”고 했다.

로리 라이트풋(58·민주) 시카고 시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여러 가정을 파괴하고 많은 사람에게 심각한 트라우마를 안긴 비극”이라며 “개별 도시가 해결할 수 있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연방 차원의 총기 규제 강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발생한 총기사고는 최소 1686건, 이로 인해 291명이 사망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