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증시, S&P500·나스닥 나흘 만에 하락세…FOMC 회의에 촉각 [인더머니]
소매판매 부진…가계에 지급된 정부 지원금 소진 영향
연준, 이번 회의서 별다른 정책 변화 없을 듯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뉴욕증시가 소매판매 부진 등 경제 지표가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하락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4.42포인트(0.27%) 하락한 3만4299.33으로 마감하며 이틀 연속 하락했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8.56포인트(0.20%) 떨어진 4246.59,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1.29포인트(0.71%) 내린 1만4072.86으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전날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모두 나흘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투자자들은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경제 지표, 미국 국채금리 움직임에 주목했다.

연준 위원들은 이번 회의에서 정책에 별다른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연준이 금리 전망치와 경제 성장률 및 물가 전망치 등에 변화를 줄 경우 시장에 영향도 불가피 할 것으로 관측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이르면 이번 기자회견에서 자산 매입 프로그램 축소에 대한 힌트를 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라스본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에드워드 스미스 자산배분 리서치 센터장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투자자들은 연준이 자신들이 하겠다고 한 것만 하고, 가만히 있을 것으로 약간 더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는 우리가 상대적으로 여전히 완화적인 금융환경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주식시장에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 지표는 혼조세를 보였다. 5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1.3% 줄어 시장이 예사한 0.6% 감소보다 부진했다. 가계에 지급된 코로나19 현금 지원이 소진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생산자물가는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를 높였다. 미 노동부는 5월 PPI가 전월 대비 0.8% 올랐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인 0.5%보다 높다. 전년 대비로는 6.6% 상승한 것으로, 2010년 11월 자료 집계를 시작한 가장 큰 상승폭이다.

한편 5월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8% 증가해 시장 예상치 0.6% 증가를 웃돌았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