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건설, ‘디에이치 반포 라클라스’ 입주 시작…첫 디에이치 수주단지
디에이치 런칭 이후 첫 수주 단지…“고급화 주력”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6개 동, 총 848가구 규모
디에이치 반포 라클라스 특화 문주 [현대건설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현대건설의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 반포 라클라스(THE H BANPO LACLASS)’가 오는 15일 입주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단지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32-8 일대 3만1228㎡에 위치한 삼호가든맨션3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건폐율 17.96%, 용적률 299.49%를 적용해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의 6개 동, 총 848가구 규모로 재탄생했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브랜드로 처음 수주하고 선보이는 단지인 만큼 웨이브형 특화 외관과 비정형 문주, 조경 등 무상특화설계를 제공하며 단지 고급화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비정형 문주는 3D 설계를 적용해 16개의 대형 철제에 약 2400여개 스테인레스 스틸 판넬을 이어 붙여 만들었다.

좁고 긴 지형을 활용해 주차장을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탁 트인 보행로를 확보했다. 보행로를 따라 분재형 향나무와 대형 배롱나무(백일홍) 등 다양한 수종의 수목을 식재했다.

디에이치 반포 라클라스 입구 전경 [현대건설 제공]

또 권치규(한국), 황치양(대만), 김병호(한국), 신시아 사(홍콩) 등 국내외 작가들의 예술 작품을 곳곳에 배치하고, 네덜란드 디자인 거장 카럴 마르턴스가 아시아 최초로 참여한 공간 예술 작품인 ‘클라우드 워크’를 설치했다.

피트니스시설과 대규모 사우나 및 음악연습실, 멀티미디어실, 개인방송용 스튜디오도 마련됐다. 지하에 버려지는 공간이었던 선큰 광장에는 실내 암벽등반 시설을 설치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디에이치 브랜드의 최초 수주 단지인 만큼 하이엔드 브랜드를 넘어 예술과 리조트를 품은 프라이빗 주거공간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한남3구역을 수주하며 사상최대 실적을 경신한 현대건설은 올해도 약 1조3000억에 달하는 정비사업 수주 실적으로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