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안타증권, ‘We Know 글로벌액티브ETF랩’ 출시
글로벌 유망 ETF로 포트폴리오 구성…분산투자하는 액티브 EMP Wrap
구조적 성장·고배당 인컴·경기 국면별 유망자산 ETF에 투자
ETF로 핵심자산 구성 후 상승 잠재력 큰 종목 추가 편입해 알파 수익 추구
[사진=유안타증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유안타증권은 국내외에서 확산되고 있는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투자 트렌드에 맞춰 글로벌 유망 ETF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하는 ‘위 노(We Know) 글로벌액티브ETF랩’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히든알파 EMP랩’ 시리즈를 통해 쌓아온 유안타증권의 해외 ETF 선정 노하우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에게 전문적인 액티브 ETF 투자일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미국 ETF 시장의 ARK 인베스트먼트를 비롯해 최근 국내에도 액티브 ETF가 상장하면서 액티브 ETF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ETF를 활용해 포트폴리오를 운용하는 EMP(ETF Managed Portfolio)는 시장변화에 대한 대응이 용이하고 다양한 산업과 테마에 분산투자가 가능해 ETF와 함께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We Know 글로벌액티브ETF랩’은 구조적 성장산업의 ETF, 안정적 자본수익을 추구하는 인컴 ETF, 회복 및 활황 국면에 진입한 산업의 유망 ETF에 투자한다. 단순한 ETF 자산 배분이 아닌 전략 ETF 선정과 함께 ETF 편입종목 중 핵심기업을 발굴해 추가 투자함으로써 알파(α) 수익을 추구하는 등 기존 EMP 상품들에 비해 한층 더 액티브하게 운용한다.

최근 거래소에 상장한 국내 액티브 ETF는 기초지수와의 상관계수 0.7을 유지해야 하는 제약 조건이 있지만 이 상품의 주요 투자대상이 되는 미국 상장 ETF는 이러한 제약 조건이 없다. 무엇보다 전세계 ETF 자산의 70%를 차지하기 때문에 다양한 지역과 산업, 그리고 니치(Niche) 마켓 투자를 대상으로 하는 여러 테마 ETF를 자유롭게 편입할 수 있어 실질적인 액티브 운용이 가능하다.

김주형 유안타증권 랩(Wrap)운용팀장은 “높은 시장 변동성으로 리스크 관리가 어려운 시기에는 ETF에 특화된 투자일임서비스가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근 국내외 액티브 ETF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We Know 글로벌액티브ETF랩’이 리스크 관리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유망 ETF를 찾는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소가입금액은 1000만원 이상이며 수수료로 일반형은 1회 선취로 1%를 징수하고 가입일로부터 매 3개월마다 자산평균잔액의 0.3%(연 1.2%)를 후취한다. 성과보수형은 1회 선취 1%만 징수하고 일정 수익률 이상부터 고객과 합의한 성과보수만 징수한다. 유안타증권 전국 지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