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이준석 당선은 기성정치 심판…민심 두려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취임에 대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선택이기도 하지만 기성의 정치에 대한 심판이기도 하다”며 여권에 변화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님의 당선을 축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국민의힘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대단한 선택을 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결과를 두고 “민심에 대한 두려움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면서 “우리 민주당은 기성 정치의 구태를 얼마큼 끊어냈는지 돌아본다”고 자성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정치적 유불리를 완전히 걷어내고 민의가 충돌하는 어떠한 주제라도 회피 않고 논쟁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는지, 청년의 언어로 공감하고 소통하고 있는지, 혹 그들을 가르치려 들지는 않는지 반성한다”면서 “변화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삶을 보호하고 국민의 명령에 부응하기 위한 해법을 내놓아야 하고 무엇보다 가능한 일부터 즉시 실행해야 한다”며 “단 한순간도 주권자를 우습게 보지 않는 태도, 국민의 삶을 바꾸는 유능한 개혁만이 국민의 매서운 눈초리를 되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경쟁상대의 변화는 가장 큰 위협임과 동시에 또한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가장 큰 기회”라면서 ‘기분 좋은 긴장감’이 느껴진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어려울 때마다 고비를 극복하고 두려운 도전을 현실로 성취해온 소중한 역사적 경험을 갖고 있다”며 “오늘 우리에게 주어진 이 과제 또한 분명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저부터 혁신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야권의 수장이 된 이 대표를 향해 “30대 0선 대표가 제1야당을 합리적 정치세력으로 변모시키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여권의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앞서 이날 오전 이 대표 취임에 “대한민국의 모든 차별도 함께 깨고, 정략적이고 낡은 진영논리와 증오와 분열 좌우이념의 관성도 함께 깨자”며 “원칙을 지키고 상식으로 마음을 열어 소통하고 협력하는 정치가 될 수 있도록 저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 대표의 수락 연설 중 ‘다른 생각과 공존하고 과거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대목에 매우 공감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상대와 공존하며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더 뜨거운 혁신의 경쟁을 벌이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43.8%를 득표, 2위인 나경원 후보(37.1%)를 누르고 제1야당 사렵탑 자리에 올랐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