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서 헌화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1일 오전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1일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 철거건물 붕괴 사고의 현장을 찾아 피해자를 기렸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을 찾아 헌화와 묵념을 한 뒤 건물 파편이 쌓인 현장을 둘러봤다.

권순호 대표이사 등 현대산업개발 관계자 3명이 정 회장과 동행했다.

현대산업개발은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재개발사업의 시공사이다.

정 회장은 헌화와 묵념을 마치고 나서 기자들에게 별다른 말을 남기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이번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이날 현재까지 수사 과정을 언론에 공개하며 철거 공사의 불법 재하도급 부분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경찰 발표보다 하루 앞선 전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철거 공사 재하도급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철거공사 중이던 지상 5층짜리 상가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