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차그룹 수소엔진, 모터스포츠 출사표
전기차경주 ‘ETCR’에 발전모듈 제공
160㎾급으로 경주카 2대 동시충전
세계수준 수소연료전지기술력 공인
현대차그룹 수소사업 브랜드 HTWO가 제공하는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사업 브랜드 ‘HTWO’가 전기차 모터스포츠에 진출한다.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투어링레이스(ETCR)에 수소연료 발전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처음 출범하는 ETCR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순수 전기차 모델만으로 운영되는 모터스포츠 경기 ‘ ETCR’은 오는 18~20일 이탈리아 발레룽가(Vallelunga)에서 첫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ETCR은 기존의 투어링레이싱(TCR) 차량에서 내연기관 엔진이 포함된 구동계를 걷어내고 그 자리에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으로 경주를 벌이는 대회다. 최근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는 고성능 친환경차의 테스트베드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ETCR에 플레이어로 참여하는 동시에 대회에 출전하는 모든 참가 업체들이 원활하게 고성능 전기 레이싱카를 충전할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을 통한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았다.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제공받는 곳은 TCR 대회를 관장하는 월드스포츠컨설팅(WSC)이다. 토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의 수소연료 발전 시스템 경쟁에서 기술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점을 공인 받은 셈이다.

현대차그룹이 제공하게 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은 총 160㎾급 발전 모듈로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된 연료전지 시스템 2기에 해당한다. 65㎾ 배터리를 공통으로 사용하는 ETCR 차량 2대를 동시에 1시간 이내에 완충할 수 있는 출력이다.

현대차그룹은 ETCR을 통해 다양한 전동화 시스템을 테스트해 고도화하는 한편,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노하우를 습득해 ‘HTWO’의 신규 시장을 확보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TWO는 넥쏘를 통해 검증된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선박과 철도는 물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ETCR에 공급한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전력 공급이 어려운 도서산간지역 등 격오지의 비상용 전력을 생산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월 한국동서발전·덕양과 함께 울산 화력 발전소 내에 1㎿급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등 수소연료전지 기반 발전 시스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순수 전기차 레이싱 대회 ETCR에서 고성능 레이싱 차량의 충전 인프라를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담당하게 된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HTWO는 다양한 산업과 시장에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제공해 다가올 수소 사회를 선점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원호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