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태경, 공수처 尹 수사 착수에 “더티 플레이…윤석열엔 천운”
“尹은 이 정권이 만들어준 사람…시대가 부른 것”
“대선출마 오랜 고민…보수재집권 위해 진화 필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더티 플레이”라며 맹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와관련 “공수처만의 단독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번 공수처 수사가 윤 전 총에겐 “천운”이라고도 분석했다.

하 의원은 “(윤 전 총장)본인은 가만히 있는데, 시대가 부르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사실 이 정권이 만들어 준 사람이지 않나, 본인은 처음에 정치할 생각도 강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 시대가 정치를 안 하면 안 되는 그런 상황을 만들어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런 면에서는 정말 천운이 온 건 사실인 것 같다. 그런데 문제는 본인이 이것을 얼마나 잘 받느냐, 이거는 결국 본인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 선거운동을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장관들이 다 해 줬고, 그리고 현재도 이 정권 자체가 윤 전 총장 선대위원회 같다”며 “본인은 가만히 있어도 계속해서 이슈가 되고 또 국민들이 동정심을 갖게 해 줬다”고 했다.

하 의원은 “수사하는 내용 보니까 그렇게 심각한 게 없다”며 “(심각한게 있다면) 진작 다 나오지 않았겠나. 조 전 장관과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을) 잡으려고 그렇게 난리를 쳤는데도 나온 것이 없다. 그런 점에 있어서 윤 전 총장은 그만큼 좀 사명감을 느끼고 본인이 어쨌든 잘 준비를 해야겠다는 그런 책임의식을 강하게 느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본인의 대권도전과 관련해서 “다음주에 선언을 할 생각이다”며 “오래 고민을 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되고 대통령의 눈으로 세상을 봐야겠다는 자세로 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담이 크다”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끝나는 이번 주까지는 당대표의 시간”이라며 “이제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에 보수가 재집권해야 되고 그 재집권을 위해서는 보수가 진화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