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역 의원 2번째 확진…민주당·정세균캠프 ‘초비상’
'丁 측근' 안규백 의원 코로나 확진 판정
4월 이개호 의원 이어 현역의원 2번째
송영길 대표 보좌진도 이날 확진 판정
당대표·원내대표 공식일정 모두 취소
'종부세·양도세 논의' 정책의총도 취소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 의원 2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송영길 대표의 보좌진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민주당에 초비상이 걸렸다.

민주당은 11일 송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의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즉각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고, 윤 원내대표 또한 안 의원 확진과 관련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자택대기에 들어간다.

이날 오전 예정됐던 부동산 관련 정책 의원총회도 취소됐다. 의총에선 민주당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마련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및 양도소득세 개선안에 대해 논의해 당론을 확정할 예정이었다.

전날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안규백 의원은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날 격리시설로 이동할 예정이다. 안 의원의 확진은 앞서 지난 4월 같은 당 이개호 의원에 이어 현역의원 2번째 확진 판정이다.

안 의원의 확진으로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안 의원은 정 전 총리의 핵심 측근 중 하나로 지난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대선주자 초청토론회'에 서영교 의원과 함께 참석했다.

안 의원은 이날 캠프 사무실에서 일부 의원들과 회의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 전 총리와 서 의원, 캠프 참모들도 이날 진단검사를 받았고, 정 전 총리와 서 의원은 선별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회 국방위 소속인 안 의원이 지난 9일 국방위 회의에도 참석했기 때문에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수뇌부 및 관계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 장관과 군 수뇌부들은 10일 법사위 회의에도 참석했다. 서 장관은 선별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는 "안 의원과 7~10일 직접 접촉한 분들은 11일 영등포보건소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자택에서 대기해 달라"고 설명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