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정민 父 “죄지은 자식 벌 받게 하는게 부모 도리”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을 그리워하며 비통함을 숨기지 않았다.

손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도덕과 법률의 경계'라는 제목의 글에서 '친족상도례'를 강하게 비판했다.

친족상도례란 직계혈족이나 배우자 등이 범죄를 저질렀더라도 도피를 도와주거나 증거를 인멸해도 처벌하지 않는 것이다.

손씨는 "지금까지 제가 살던 것과 너무 다른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녀가 죄를 지었으면 숨기지 말고 죄에 대한 벌을 받게 하는 게 부모의 도리라고 생각했는데 우리 법은 죄를 지은 자녀를 부모가 도와주는 것에 대해 죄를 물을 수가 없다고 한다"며 "며 "제가 무식한건지, 법률이 전근대적인 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손현씨 블로그 캡처]

그런가하면 "며칠간은 답답한 일이 많았다"며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이 이어지면서 우울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퇴근 때 지하철에서 내리는데 비가 오기 시작했다"며 "갑자기 눈물이 봇물처럼 터졌다"고 밝혔다.

누나들과 통화로 하소연하며 한바탕 울었다는 손현씨는 "오늘도 정민이의 휴대전화에서 셀카를 건졌다"며 아들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은 고인이 프랑스를 여행할 때 찍은 것들로, 손현씨는 "이렇게 공개하려고 찍은 것은 아닐텐데"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