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호동 아들 시후군, 방송 깜짝 출연…“골프선수 되고 싶다”
[MBN뉴스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천하장사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이 방송 뉴스에 깜짝 출연했다.

앞서 지난 10일 MBN뉴스는 'MBN 꿈나무 골프대회' 소식을 전하며 시후군을 소개했다.

방송에서 시후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나간다"며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MBN 뉴스는 "천하장사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이 어른 못지 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설명했다.

강호동은 지난 2006년 9살 연하의 이효진씨와 결혼해 2009년 시후군을 낳았다. 앞선 방송에서 몇 차례 아들이 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올리브 '토크몬'에서는 초대손님으로 나온 야구선수 출신 이종범과 이야기를 하다 시후군이 리틀야구단에서 야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tvN '신서유기'에선 "(시후가) 훌륭한 운동선수가 돼 달라고 빌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