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예슬, 연애사부터 버닝썬까지 ‘입’ 열었다…“허위사실 고소”
배우 한예슬이 9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해명했다.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배우 한예슬이 과거 재벌 남자친구와의 연애사부터 ‘버닝썬 여배우’ 의혹까지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다 얘기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속 시원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묵은 체증이 날아갈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최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발(發) 여러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가세연의) 여성 비하성 발언이 아주 불쾌하다” “비하와 조롱이 고소감이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한예슬은 먼저 과거 재벌가(家) 자제와 열애한 사실이 맞다며 그의 실명을 언급, “남자친구로부터 페라리 차를 선물받은 것도 맞다”고 했다. 다만 그와 만나면서 연예계를 은퇴하고 싶어했다거나 집 인테리어를 해줬다, 미국에 함께 여행을 갔다, 모 유명 여배우와 만나고싶어 해 미국으로 떠났다는 등의 의혹은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룹 원타임 출신 테디와의 열애에 대해서도 “공개 연애를 하고 너무 사랑했던 친구”라며 “블랙핑크 제니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는데 이 분과 테디와의 관계 때문에 내가 ‘까였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예슬은 최근 공개한 남자친구에게 고급 자동차(람보르기니 우라칸)를 선물한 것도 사실이 아니며 자신의 차라고 해명했다. “남자친구를 키우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남자친구가 많이 어려 성장해야 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내가 예쁘게 키워보겠다고 한 거다. 로맨틱하고 러블리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조롱했다”고 토로했다.

[배우 한예슬 유튜브 캡처]

또 남자친구가 화류계 출신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내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호스트빠의 호스트도 아니다”라며 “가십, 허위사실, 악플로 인해 창창한 한 남자의 앞날을 짓밟는 건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 했다. ‘남자친구로 인한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엔 “경찰에 신고해달라, 이건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부분”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한예슬은 ‘버닝썬 마약 여배우’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룸이 아닌 모두가 지켜보는 홀에서 놀았다. 딱 한번 갔는데 전국적으로 마약쟁이에,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에, 사생활이 문란한 사람이 됐다”며 “고소 들어간다”고 했다.

그는 “유명인이라 보디가드 분들이 둘러싸고 있었다. 거기서 미쳤다고 마약을 하겠나”라며 “법정에서 명명백백히 입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미국 생활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가세연이) 내가 LA 룸살롱 출신이라는데, 한 번도 가본 적 없다. 미국에 있을 때 평범한 학생이었다”며 “당시 옷 가게, 백화점,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 했다. 2년제 대학을 다니면서 편입을 준비했고, 그 때 슈퍼모델 대회에 출전해 1등을 했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조용히 지나가라’는 주변의 조언을 듣고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면서도 “버닝썬 마약과 나를 연관 짓는 건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 증거 수집을 위한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뜨리는 행위가 학폭과, 살인미수와 뭐가 다르냐”며 “고소 대신 기부를 했지만 결국 소송까지 가야될 것 같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봐달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