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어준 “정용진은 그냥 ‘일베’…오너 아니었으면 해고”
방송인 김어준과 정용진 부회장. [TBS교통방송 캡처·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방송인 김어준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 대해 “재벌이 ‘일베’를 하면 그냥 ‘일베’”라고 비판했다.

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씨는 “만약 재벌 오너가 아니라 신세계 음식부문장 정도였으면 해고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SNS에 생선, 가재, 새우 등의 음식 사진을 올리며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말을 남기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추모 문구를 조롱하는 듯한 표현을 써 논란이 된 바 있다.

해당 표현이 문 대통령이 2017년 3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시절 당시 진도 팽목항의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문구를 비꼰 것이라는 지적이다.

김씨는 “문 대통령과 박 전 시장의 ‘미안하고 고맙다’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고 촛불의 정신이 돼줘서 고맙다고 읽는 것이 정상인데 일베는 당시에도 이 ‘고맙다’의 시비를 걸었다”며 “그들에게 세월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만든 단순 해상 교통사고였을 뿐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정 부회장의 SNS는 그 인식의 연장선상에 있다. 오너니까 말리지를 못하는 것이지, 삼성 패밀리가 아니었으면 끝장났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 부회장은 논란이 된 사진을 수정하거나 삭제했지만 이후 ‘미안하다. 고맙다’를 계속해서 사용했고 최근에도 랍스터와 생선 사진을 올리며 “오늘도 보내는 그들ㅠㅠ 뭐라 딱히 할 말이 없네 OOOO. OOO”이라고 적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앞으로 오해가 될 수 있는 일을 조심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난 원래 가운데 손가락으로 안경을 쓸어올린다”며 “그러나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을 하지 말라고 하니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는 가장 짧은 손가락으로 안경을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