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재수학원 ‘일타 강사’에게 생일날 성폭행 당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아이클릭아트]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대학 입시를 위한 재수 시절 유명 학원 강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등학교를 자퇴한 뒤 간 재수 학원에서 27살 연상인 강사에게 생일날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수험 생활 동안 아무에게도 말 못하고 있다 부모님께 피해 사실을 알렸고, 경찰조사와 함께 해바라기센터에서 상담치료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옷을 벗는 것부터 하나하나 이야기해야 하는데 무너졌다. 진술하면서 공황장애까지 왔고 수치스러워서 숨이 막힐 정도로 힘들었다"며 피해조사가 강압적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조사 후에도 반복해서 진술해야 하고 재판도 길어질 것 같았다. 나는 평생 고통받을 텐데 그 사람은 엄벌을 받을 것 같지 않았다"며 가해자와 합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하지만 가해자는 부모님께 약속한 합의금 지급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 부모님과 가해자가 주고받은 문자에서 가해자는 학원문제와 코로나로 인해 빚이 많다며 "시간을 끌면서 지치게 할 마음도 없고, 돈을 드리지 않겠다는 마음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자신이 도박중독에 빠진 상태라고 밝히기도 했다.

A씨는 이 강사가 여전히 한 지역의 '일타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며 "나와 같은 사람이 안 생기도록 가해자를 매장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