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마크롱, 지방순회중 '귀싸대기 봉변’…경찰, 2명 체포
8일(현지시간) 마스크를 한 남성이 오른손으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뺨을 때리고 있다. [AlexpLille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남동부 지역 순회 도중 한 남성에게 뺨을 맞는 일이 발생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남동부 지역 드롬의 주도 발렁스를 방문했다가 이같은 봉변을 당했다.

[AlexpLille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셔츠 차림의 마크롱 대통령은 바리케이트 건너편에 모여있는 군중에 인사를 하기 위해 다가갔다.

마크롱 대통령이 "고맙다"고 말하면서 맨 앞줄에 있는 남성의 왼손을 잡은 순간 이 남성은 느닷없이 오른손으로 마크롱 대통령 뺨을 가격했다. 경호원들은 재빨리 개입해 추가 피해를 막았다.

전과가 없는 28세로 확인된 이 남성은 프랑스 왕국의 표어인 "생드니 만세"와 "마크로니(마크롱주의) 타도"를 외쳤다.

경찰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폭력을 행사한 남성 등 2명을 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프랑스 정계에서는 이번 사건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국회에 출석한 장 카스텍스 총리는 "정치 지도자들을 공격하는 것, 특히 프랑스 대통령을 공격하는 일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내년 대선에서 경쟁하고 있는 극우 성향의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대표도 기자회견을 열어 "나는 마크롱의 가장 치명적인 경쟁자이지만 대통령을 공격하는 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관광지를 둘러보기 위해 지난 2일부터 지방 순회 중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