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 모양이…’ 美퀴즈쇼 우승자 ‘백인우월주의’ 인증 논란

퀴즈쇼 ‘제퍼디’ 우승 후 손가락 모양으로 논란이 된 켈리 도너휴. [NYT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미국의 인기 TV 퀴즈쇼 우승자가 방송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를 인증하는 듯한 손가락 모양을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주정부의 은행 검사역으로 일하는 켈리 도너휴는 지난달 퀴즈쇼 ‘제퍼디’에서 3연승을 확정하자, 오른손을 가슴 쪽에 올려 엄지와 검지는 접은 채 나머지 3개의 손가락을 펴 보였다. ‘OK’를 의미하는 손동작을 뒤집어 눕힌 듯한 모습이었다.

이같은 손 모양이 미국의 백인 우월단체들이 쓰는 인증표시와 닮은 탓에 도너휴가 TV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라는 것을 인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소셜미디어(SNS)에서 제기되기 시작했다.

누리꾼 일부가 도너휴의 페이스북에서 그가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구호가 적힌 붉은 색 모자를 쓰고 있는 사진을 찾아내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이에 제퍼디 역대 출연자들의 친목 단체는 제퍼디 제작회사에 도너휴의 손 모양을 그대로 방송한 것을 문제삼는 공개 편지를 보냈다. 600명에 가까운 역대 출연자들이 서명한 이 편지에는 “우리는 증오와 함께 할 수 없고, 증오와 비슷해 보이는 것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도너휴가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 승리 후 취한 손 모양. [NYT 캡처]

그러나 당사자인 도너휴는 이 같은 주장이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첫 번째 우승을 할 때는 한 손가락을 들어 보였고, 두 번째 우승한 직후엔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었던 것처럼 3승을 의미하는 동작이었다는 것이다.

도너휴는 페이스북을 통해 “난 인종주의자가 아니고, 백인우월주의에도 분명하게 반대한다”며 “(손 모양은) 3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손 모양만으로 도너휴를 백인우월주의자로 규정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최대의 유대인 단체인 반명예훼손연맹(ADL)은 도너휴의 손동작에 대한 네티즌들의 문제 제기에 대해 “동영상을 살펴본 결과 3승을 했다는 의미로 손가락 3개를 펴 보였을 뿐 이념과는 상관이 없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