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푸른수목원, 생태탐험 참여 기관·단체 모집
식물해설, 꽃·열매 관찰, 생태놀이 등 진행
오색정원·야생화원·수국원·어린이정원 등 볼거리

서울 구로구의 푸른수목원.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해 이후 현장학습이 중단됐던 어린이들을 위해 푸른수목원이 특별한 생태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푸른수목원 생태탐험 ‘걸어서 수목원 속으로’ 7월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관·단체를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우선 단체 프로그램을 운영한 뒤, 향후 일반 시민 대상 프로그램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푸른수목원은 구로구 항동에 있는 서울시 1호 공립수목원이다. 올 1월부터는 서울식물원에 소속돼 운영되고 있다.

지난달부터 진행된 ‘걸어서 수목원 속으로’는 초등학교 교과과정과 연계한 자연 체험 프로그램이다. 계절에 따라 식물 해설, 휴대용 돋보기를 활용한 꽃, 열매 관찰 등 활동으로 진행된다. 5월에는 푸른수목원 인근에 위치한 항동초등학교 등 3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숲 해설가의 인솔 하에 오색정원, 야생화원, 수국원, 장미원, 어린이정원 등 푸른수목원의 다채로운 테마정원을 둘러보며 도심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자연 생태와 동식물을 학습할 수 있다. 실화백, 히어리, 박쥐나무, 할미꽃, 불두화, 댕강나무, 둥굴레 등 식물과 항동저수지에 서식하는 흰뺨검둥오리, 물닭 등 조류도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프로그램은 모두 사전 접수를 통해 진행한다. 20명 내외, 2개 팀(팀별 10명 이하)으로 나눠 시간대별 참여 인원과 운영시간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프로그램 참여자 대상 조사에서 만족도 높았던 ▷숲 해설과 생태탐방 ▷자연체험 놀이활동 ▷미니정원 만들기 ▷텃밭 가꾸기 등을 향후 교육 프로그램 기획 시 참고 및 반영할 계획이다. ‘걸어서 수목원속으로’는 오는 7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8월부터는 항동중학교 학생들과 함께하는 수목원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푸른수목원 교육․체험 프로그램 관련 정보는 서울의공원 홈페이지 또는 푸른수목원 인스타그램(@pureun_arb)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서울식물원 푸른수목원운영과(02-2686-6255)에서 받는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