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이유·브라운아이즈 ‘中 유튜브 저작권 도용’에…한음저협 “원곡 피해·재발방지 조치”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이유의 ‘아침 눈물’, 토이의 ‘좋은 사람’ 등의 음원을 포함한 동영상 게시물에 중국인 원작자가 표기돼 논란이 일자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K팝 원곡이 피해를 보고 있는 사안”이라며 조치 계획을 밝혔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는 현재 언론과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론화되고 있는 ‘중국의 유튜브 저작권 도용’에 대해 “정당한 권한이 없는 중국어 번안곡의 음반 제작사가 유튜브에 ‘콘텐츠 아이디(Content ID)’를 먼저 등록해 K팝 원곡이 피해를 보고 있는 사안”이라고 18일 입장을 냈다.

앞서 유튜브에는 아이유의 ‘아침 눈물’, 토이의 ‘좋은 사람’, 윤하의 ‘기다리다’,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일년’, 다비치 ‘난 너에게’, 이승철 ‘서쪽하늘’ 등 음원을 포함한 동영상 게시물에 중국인의 이름이 원작자로 표기돼 논란이 일었다.

한음저협에 따르면 원곡 영상에 리메이크 곡을 등록 중인 음반사는 빌리브 뮤직(Believe Music), EW웨이 뮤직(EWway Music), 엔조이 뮤직(Enjoy Music) 등이다. “원곡의 음반 제작사(레이블) 측에서는 그간 콘텐츠 아이디를 등록하지 않아, 저작인접권 사용료(음반제작자, 실연자)가 해당 중국 음반사로 배분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한음저협의 설명이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다만 유튜브의 음악 사용료는 ‘저작인접권료(음반제작사, 실연자)’와 ‘저작권료(작사, 작곡)’로 구분돼 관리되는데, 해당 음원들을 조사한 결과 한음저협이 관리하는 저작권료(작사, 작곡) 부분은 중국 음반사에 넘어가지 않은 상황이었으며, 향후 저작권료(작사, 작곡)가 정상적으로 배분되도록 유튜브 측에 조치 완료했고, 과거 사용료 또한 소급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음저협은 “그러나 중국어로 잘못 등록된 곡명, 가수명 정보를 정정하는 것은 협회가 해당 음원 및 음원 정보를 유튜브에 등록하는 주체가 아니기에 협회의 요청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 사안은 앞으로도 국내 음악 업계에 지속적으로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다시 한번 유튜브 측에 강력히 요청하여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그러나 결국에는 해당 음원에 대해 저작인접권을 가진 원곡의 음반 제작사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응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음저협은 더불어 “앞으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하여, 다른 곡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라며, “이처럼 원저작자의 아무런 승인 없이 저작물을 무단 리메이크하고, 심지어 원곡의 저작인접권까지 주장하는 일은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