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메리츠금융그룹, 배당성향 축소에 주가도 쇼크
메리츠금융지주 15.56%·메리츠증권 13.83%·메리츠화재 16.78% 급락
KB증권, '매도' 의견 제시…NH투자증권, 보수적 접근 권고
[사진=메리츠금융그룹]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메리츠금융그룹이 배당성향 축소를 예고하면서 그룹 3사의 주가가 일제히 급락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메리츠금융지주는 전거래일보다 3050원(15.56%) 급락한 1만6550원에 거래를 마쳤고,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도 전일 대비 각각 13.83%, 16.78% 하락 마감했다.

메리츠금융그룹 3사는 지난 14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의 10% 수준 배당을 유지하고 자사주 매입소각 등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실행하겠다는 내용의 중기 주주환원 정책을 공시했다.

문제는 메리츠 측이 밝힌 10% 배당이 그동안 메리츠금융그룹의 공격적인 배당 정책보다 훨씬 축소된 수준이란 점이다. 최근 3년 평균 메리츠금융지주의 배당성향은 66%였으며 메리츠화재는 35%, 메리츠증권은 38%였다.

이에 KB증권은 17일 이례적으로 메리츠증권과 메리츠화재에 대해 '매도' 의견 보고서를 냈다. 강승건 KB증권 연구원은 "배당성향 하락은 명확하게 제시하였지만 자사주 매입·소각의 규모 및 시기에 대한 설명이 없다는 점에서 주주 환원율 하락 우려 및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사측은 배당성향 하향과 함께 자사주 매입 소각 등의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그리고 통상적으로 배당 축소를 동반한 자사주 매입·소각은 주주들의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내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번 주주환원 정책은 좀처럼 납득하기 어렵다"며 보수적 접근을 권고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