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증시, 인플레 우려와 기술주 약세에 일제히 내려…다우 0.16%↓ [인더머니]
S&P500·나스닥 지수, 각각 0.25%·0.38% 하락
[123rf]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인플레이션 우려와 기술주들의 약세 속에서 일제히 조정을 받으며 내림세를 나타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4.34포인트(0.16%) 하락한 3만4327.7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10.56포인트(0.25%) 떨어진 4163.29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50.93포인트(0.38%) 떨어진 1만3379.05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나스닥 지수는 2.3% 하락했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1.1%, 1.4% 떨어졌다. 미국 주요 3대 지수가 모두 2월 26일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 이주들어서도 이런 약세 기조를 이어가게 됐다.

이날 주식시장은 물가 상승 우려로 주가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관련 지표들에 영향을 받는 분위기였다.

이번 주 19일에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발표된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완화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기 전까지는 매우 강한 완화적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이날 연설을 통해 고용시장이 우려스러우며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기존의 관점을 재확인했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연설을 통해 “우리는 매우 유동적인 기간에 있다”며 “미국은 올해 6% 성장할 가능성이 있으며 7%에 이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4월 고용보고서는 실망스러웠으며 여전히 고용시장에 깊은 구멍이 있다”며 “셧다운 조치 때보다 경제 재개에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인플레이션과 관련해서는 인플레이션이 너무 많이 오르면 연준은 조치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서 상충하는 점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UBS는 기업들의 실적 개선을 반영해 올해 S&P500지수 목표치를 4400으로 상향 조정했다. 기존 전망치는 4250이었다. 새로운 목표치는 현 수준보다 5% 높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미국 50개 모든 주(州)에서 확진자가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밝히는 등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은 크게 개선된 모습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8000여 명으로 감소했다. 이날 기준 일주일 평균 확진자 수는 3만1000여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1월 8일의 31만2000여 명에서 대폭 줄어든 수치다.

5월 뉴욕주의 제조업 활동은 확장세를 유지했지만, 전월보다 소폭 둔화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은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 지수가 24.3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4월 기록한 2017년 10월 이후 최고치인 26.3에서 소폭 둔화했다.

제조업 활동은 경제 재개에 힘입어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지난해 7월 이후 11개월 연속 확장세를 기록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물가 상승률 우려가 일시적이지 않을 수 있다며 그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단스케 뱅크 웰스 매니지먼트의 라스 스코브가드 앤더슨 투자 전략가는 “우리는 이를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미래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약간 더 길게 걸릴 수 있는 것들이 있다”며 “시장에 여전히 약간의 변동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