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내 콜레스테롤 높인 범인, 단 음료였어?” [식탐]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 # 30대 여성인 A씨는 건강검진 결과를 보고 고개가 갸우뚱거려졌다. 평소 기름진 고기를 먹지 않는 등 식습관을 관리하는데도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주의’로 나왔기 때문이다.

A씨와 비슷한 경우라면 평소 달콤한 음료를 즐겨 먹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바닐라라떼나 그린티라떼 등 매일 마시는 달콤한 라떼 종류, 탄산음료, 초콜릿음료, 설탕이 든 과일주스 등이 해당된다. 흔히 콜레스테롤하면 포화지방을 떠올리기 쉽지만 단 음료 역시 콜레스테롤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국심장협회(AHA)가 발간하는 ‘미국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2020)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유럽인 6000명을 대상으로 12년에 걸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매일 단 음료를 한 잔 이상 마시는 성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HDL(좋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을 확률이 98% 높았으며, 트라이글리세라이드(혈중 중성지방)가 높을 확률은 53%였다. 설탕이 들어 있는 음료가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몸의 HDL(좋은) 콜레스테롤양을 줄일 뿐 아니라 몸에 해로운 LDL 콜레스테롤 또는 중성지방 수치를 높인다는 설명이다. 단 음료 섭취그룹은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 커졌다.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청 속에 지방질이 많아져 뿌옇게 흐려진 상태로, 동맥 경화증을 유발하는 요인이다. 연구진은 “설탕의 섭취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데, 이는 각종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단 음료에 들어가는 설탕은 이외에도 면역력과 비만에 영향을 미치며, 뇌 신경이나 암과의 연관성을 입증한 연구도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14년 하루 섭취 당 권장량을 50g으로 정했지만 2015년에는 이보다 적은 25g 이하로 줄일 것을 권고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