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5층 화재빌딩서 점프 ‘괴력의 고양이’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화재 건물 5층에서 고양이가 뛰어내리고 있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미국에서 검은 연기를 내뿜는 화재 빌딩 5층에서 뛰어내린 고양이가 가뿐히 땅에 착지해 무사히 탈출한 영상이 화제다.

13일(현지시간) 미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오후 3시 20분께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6층짜리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건물 밖에서 화재 현장을 카메라로 찍었고 이때 5층 창문에서 뛰어내린 검은 고양이가 포착됐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영상 갈무리]

시카고 소방당국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5층 건물 창가에서 고개를 내민 고양이가 몇 분 동안 가만히 서 있더니 아래로 뛰어내렸다. 이를 지켜본 목격자들은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고양이는 다행히 잔디밭에 착지했으며, 땅에 닿는 순간 한번 튀어오르더니 약간의 휘청거림도 없이 일어나 빠르게 한 차량 밑으로 들어갔다.

현지 언론은 “고양이가 착지한 곳 바로 옆은 콘크리트 담장이 있었다”며 “담장과 충돌했다면 큰 부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 “뛰어내리기 직전 고양이가 바깥을 얼마간 계속 쳐다봤다”며 “마치 점프 전에 거리를 계산하는 듯 했다”고 전했다.

불이 난 5층 빌딩에서 뛰어내린 고양이는 콘크리트 담장 옆 잔디밭에 무사히 착지해 유유히 인근 차량 밑으로 들어갔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 영상 갈무리]

당시 현장에 있었던 소방당국 대변인 래리 랭포드는 “건물에서 뛰어내린 고양이는 근처에 있는 내 차 밑으로 들어가 쉬고 있는 모습이었다”며 “몇 분이 지나자 자동차 그늘에서 나와 담장으로 올라가 돌아가려 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고양이에 특별한 부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현재 주인을 찾고 있다. 화재에 따른 사상자 역시 현재까지 보고된 바 없으며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멋진 착지다”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 “이 고양이는 전설이 될 거다” 등의 감탄하는 댓글을 달았다. 시카고 소방당국 트위터에 올라온 이 영상은 16일(현지시간) 현재 11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