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롯데카드, 4.5억달러 규모 해외 ABS 소셜본드 발행
지난 11월 이어 두번째 발행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롯데카드가 14일 4억5000만달러 규모 해외 ABS(자산유동화증권)를 ‘소셜 본드(Social Bond)’로 발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소셜 본드는 사회적 취약 계층 지원,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ESG채권의 한 종류다. 지난해 11월 영세·중소 가맹점주 지원 목적의 ESG채권에 이은 두 번째 발행이다.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대한 금융서비스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채권의 평균 만기는 3년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ESG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고채 3년물 수준의 저금리로 발행하는데 성공했다”며 “국내 및 해외 ESG채권 발행을 통해 다양한 투자자를 확보하는 등 적극적인 ESG경영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투자자로는 BNP 파리바, 소시에테제네랄, 디비에스은행이 참여했다. 롯데카드는 이번 발행을 위해 해외 ESG 인증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ESG 프레임워크’에 대한 적격성 인증을 받았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