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강물에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저명 학술지에 실려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한강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잔류 성분이 검출됐다는 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김현욱 서울시립대 교수 연구팀은 '하천(천연수)에서 발기부전치료제 검출에 대한 하수 기여도'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한강에서 의약물질인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 타다라필, 바데나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2018년 4월 21일부터 27일까지 서울 강북 중랑천과 강남 탄천 등 두 지역 하천수의 일주일 간 성분 변화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두 하천 모두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검출됐다. 구체적으로는 탄천이 리터당 84나노그램(ng)으로, 중랑천(71ng/L)보다 높았다. 시기적으로는 금요일 밤이 가장 높았으며, 주말이 주중보다 훨씬 농도가 높았다.

앞서 하천에서 항생제 성분 등이 검출된 적은 있지만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나온 것을 처음으로, 연구팀은 이 물질이 하수 처리 시설을 거쳐도 제거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비아그라 특허 종료로 가격이 싼 복제약이 대량으로 제조·유통되고 있다면서, 발기부전 치료제가 제대로 폐기 처리되지 않거나 복용한 사람의 대소변을 통해 나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연구팀은 하천에 잔류하는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우리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위해성 여부는 알 수 없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