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시간내 병원설치 끝…5G·AI 무장한 ‘이동형병원’ 개발 착수
- 과기정통부 다부처 공동 5년간 490억 투입, 재난 및 의료취약지역 의료서비스 확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갑작스러운 재난상황과 낙도‧산간 등 의료취약 지역에서 60분내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는 5G‧AI로 무장한 이동형병원 시스템 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13회 다부처협력 특별위원회를 열고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 등 다부처 공동사업으로 2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은 기존 의료기기와 5G·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 융합을 통해 재난상황 및 상시 의료취약 지역에서 60분내 개원이 가능한 결합·해체형 이동형병원 개발에 나선다. 이 사업에는 5년간 4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세계 최초로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을 통해 전문의 또는 초급의료인을 보조해 상황별로 유연하게 진단하고 치료가 가능하도록 의료서비스의 폭을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산업부·복지부는 긴밀한 협업을 추진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술개발부터 실증·인허가까지 5G·AI 디지털기반 이동형 의료시스템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해외수출로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전통문화를 성장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한 K-프리미엄 창출 프로젝트’ 사업은 문체부와 과기정통부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통문화와 과학기술의 융합을 통해 한지와 한복 중심으로 소재, 기반기술 및 산업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 상용화를 추진해 신시장 개척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번에 처음 도입된 하향식 다부처 공동사업은 부처간 협업을 통해 주요 정책과제가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라며 “앞으로도 다부처 공동기획지원을 통해 부처간 협업 연구개발사업 추진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