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상돈, “의왕사랑상품권·‘배달특급’ 결합으로 착한소비 이끌어 낼 것”
의왕시, 경기도형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 12일 개시

[헤럴드경제(의왕)=박준환 기자]의왕시(시장 김상돈)는 오는 12일부터 경기도형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서비스를 정식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

배달특급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를 해소하고 공정한 시장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6~13%에 달하는 민간 배달앱 중개수수료를 1~2% 수준까지 낮추고 지역화폐와 연계한 신규고객 유입 및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기존 민간 배달앱과 달리 지역화폐 결제가 가능하며, 의왕사랑상품권 사용 시 지역화폐 충전에 따른 10% 선 할인과 함께 5% 할인쿠폰을 적용할 수 있어 최대 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배달특급은 스마트폰에서 ‘배달특급’앱을 설치 후 이용가능하며, 신규회원 가입 시 3000원 쿠폰과 첫 주문 시 3000원, 4000원 쿠폰을 지급하여 최대 1만원의 혜택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의왕시 정식오픈 기념으로 3일 간 의왕레일바이크 티켓을 선착순 100원에 판매하고(5월28일 40매, 6월4일 40매, 6월11일 45매), 5월 배달횟수 상위 1000명에게는 3000원의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상돈 시장은 “의왕사랑상품권과 배달특급의 결합으로 시민과 소상공인이 상생할 수 있는 착한소비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배달특급이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이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배달특급에 등록된 의왕시 가맹점은 238개소로 민간 배달앱 대비 80% 수준이며, 주요상권 및 배달가능 음식점에 대한 지속적인 마케팅을 통해 가맹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