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오수, 퇴임 후 로펌서 월 급여 최대 2900만원 받아
"매일 법무법인 출근해 업무 수행하고 받은 급여"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법무부 차관에서 퇴임한 뒤 법무법인에서 급여 명목으로 월 2000만원 내외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관예우 차원에서 고액의 자문료를 받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김 후보자 측은 "이름만 올린 것이 아니라, 정식 계약을 하고 매일 법무법인으로 출근해 업무를 수행하고 받은 급여"라고 설명했다.

9일 김 후보자의 재산 신고 내역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9∼12월 법무법인 화현에서 급여 명목으로 매달 1900만원, 올해 1∼4월까지 월 2900만원을 받았다. 이는 세금과 건강보험료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지난해 4월 법무부 차관에서 퇴임한 김 후보자는 같은 해 9월부터 법무법인 화현에서 고문 변호사로 일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그는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의 재산으로 19억9000만원을 신고했다. 신고 재산에는 본인 명의의 분당 아파트 9억9000만원, 전남 영광의 땅 171만원, 예금 5억6718만원 등이 포함됐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