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년 240일 남은 기후위기시계...손 놓고 있을 시간이 없다” [H.eco forum 2021-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①]
㈜헤럴드 ‘H.eco’ 론칭...내달 10일 포럼
국내외 환경 석학·전문가 등 총출동
‘미래학자’ 레온하르트 주제 발표 연설
‘노벨평화상’ 산토스 콜롬비아 前대통령
재생에너지 캠페인 주도하는 키민스대표
환경활동으로 지적영감 ‘래퍼’ 프린스EA
초국가적 위기극복 방법 심도있는 논의
기업들에 지속가능 ‘인사이트’도 전달
위기해결 중요한 키는 ‘시민·소비자의 힘’
각본없는 팀 토크 통해 생생한 경험공유

그간 환경문제는 다음 세대를 위해 시혜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마감 시한(Deadline)이 비교적 먼 문제 중 하나로 여겨졌다. 하지만 뜨거워진 지구로 인해 발생한 전례없는 폭염과 폭설, 이와 동반된 생태계 변화 및 전염병 발생은 환경문제가 다음 세대가 아닌 우리 세대의 문제로서 피부에 와닿게 했다.

특히 기후위기는 더 이상 옳고 그름의 문제를 넘어 인류가 당면한, 그래서 바로 움직여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에 기민하게 움직이고 우리 정부와 지자체, 기업들이 역시 유례없는 액션을 취하고 있지만, 갈 길이 멀다. 아직도 우리의 기후변화대응지수는 전세계 61개국 중 53위에 불과할 정도로 최하위 수준이고, 정부 정책에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없으며, 기업들의 탈석탄 움직임 속도는 더디다.

㈜헤럴드는 인류의 최대 과제인 환경문제를 집중 조명하고자 환경 브랜드 ‘H.eco’를 론칭했다. ‘We Face’라는 슬로건 아래 온오프라인 채널과 캠페인 등을 통해 기후위기와 생태계 보존 등 환경 관련 문제들을 조명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하나의 문화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첫 무대는 오는 6월10일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막을 올리는 ‘H.eco포럼 2021’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되지만, 미래세대에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한 국내외 환경 전문가들의 다양한 목소리와 세계시민들의 관심은 포럼의 열기를 뜨겁게 할 전망이다.

H.eco포럼이 처음으로 선정한 주제는 바로 ‘We Face the ’Climate Clock‘ ; ’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이다. 기후위기시계란 세계적인 과학자와 아티스트, 기후 활동가들이 만든 프로젝트로, 우리에게 남은 탄소예산(carbon budget)을 소진하기까지 남은 시간을 보여주는 타이머다. 탄소예산은 지구 기온이 산업화 이전의 온도보다 1.5℃ 정도 상승하는 것을 막으면서 사용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의 양을 뜻한다. 지금처럼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고작 6년 240일 남짓인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는 기후위기시계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국내외에서 진행되는 기후위기가 얼마나 심각한 지에 대해 대중적 인식을 제고하는 것을 우선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기후위기와 관련한 기획 기사와 동영상 제작을 통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 이어 정부와 기업, 개인이 환경문제에 목소리를 낼 수 있고, 이 목소리들을 한 곳에 모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사회적 역할 수행에도 방점을 찍었다. 접근이 쉬운 플랫폼이 있다면 경제 주체별로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이나 비전 공유가 더욱 용이해질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특히 정부와 기업의 친환경 성공사례들을 짚어보는 한편, 보다 효율적인 환경정책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정부와 기업과 함께 개인 또한 환경문제의 주요 이해관계자임을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는 여론을 형성하는 것을 목표 중 하나로 뒀다. ‘나 하나쯤 어때’라는 안일한 생각으로는 미래 세대는 물론 당장 내가 살아가야 할 ‘오늘’도 위태롭다는 점을 인식해야 친환경 활동이 생활 속 습관으로 배어들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H.eco포럼은 ▷초국가적 기후대응 ▷산업의 대전환 ▷기후위기 액티비즘 등 총 3개의 세션으로 나눠 기후위기에 대한 글로벌 대응 및 산업에의 영향, 정부나 기업이 아닌 개인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행동 등을 논의하게 된다.

키노트(Key Note·주제 발표) 연설은 미디어 퓨처리스트인 게르트 레온하르트가 맡았다. 미래학자이자 휴머니스트인 레온하르트는 런던 왕립예술협회 회원이면서 스위스 취리히 미래청의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하고 있다. ‘사람, 행성, 목적, 번영’을 좌우명으로, 지난 20년 동안 수백 개의 주요 회의와 행사 등을 통해 인류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성찰을 전달했다. 덕분에 지난 2015년 IT 전문지인 와이어드UK의 ‘가장 영향력 있는 유럽인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저서 ‘신이 되려는 기술:위기의 휴머니티’를 통해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 속에서 인류에게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역설하기도 했다. 레온하르트는 H.eco 포럼에서 이런 깊이있는 통찰력을 바탕으로, 인류가 어떤 수준의 환경 문제에 직면해 있고 개선 노력을 하지 않으면 어떤 ‘디스토피아’을 맞을 수 있는 지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레온하르트 외에도 환경 분야에서 인사이트를 가지고 다양한 활동을 하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이번 포럼에 총출동한다.

이중 첫 번째 세션인 ‘초국가적 기후대응’의 강연자로 나서는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전 대통령은 50여년 간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과 벌였던 내전을 종식시킨 공로로 지난 2016년 10월 노벨 평화상을 받은 인물이다. 산토스 전 대통령은 이번 포럼에서 분쟁을 해결했던 자신의 정치적 경험을 토대로 기후위기와 같은 초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론에 대해 심도있게 다룰 예정이다.

RE100을 이끌고 있는 샘 키민스 대표도 H.eco포럼에서 만나볼 수 있다. RE100은 오는 2050년까지 전력량의 100%를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 에너지로만 충당하겠다는 글로벌 캠페인으로,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 선정 1000대 기업 등 영향력 있는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가입해 있다. 키민스 대표는 제2세션인 ‘산업의 대전환’에서 지속가능성을 위한 전략 개발 전문가로서 기업들이 기후위기에 어떻게 대응해 행동해야 하는 지에 대한 인사이트를 전달할 전망이다.

제3세션 ‘기후위기 액티비즘’에 강연자로 나오는 프린스EA(본명 리처드 윌리엄스)도 눈에 띈다. 미국의 구어(spoken word) 예술가이자 시인, 래퍼, 영화제작자, 연사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는 힙합 아티스트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지적 영감을 주고 있다. 최근에는 핀란드 석유회사 ‘네스트’와 협업해 ‘에듀사이클’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그는 이번 강연에서 기후위기의 주요 원인인 탄소배출과 관련한 유소년 대상 교육 및 시민 행동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할 계획이다.

또 환경전문가인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지속가능발전위 위원장)와 덴마크 친환경기업 오스테드의 마티야스 바우센바인 아·태평양 대표, 아모레퍼시픽의 오정화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장 등이 연사로 나서 심도있는 인사이트와 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한다.

H.eco포럼의 주요 볼거리 중 하나는 ‘팀 토크(Team Talk)’다. 세션 1, 2가 국가와 정부, 기업의 입장 및 비전을 듣는 자리라면 세션 3은 활동가와 예술가 등이 개인의 기후 행동에 나선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세션 3의 ‘행동하는 기후시민’이라는 주제의 팀 토크는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데 있어 정부와 기업의 결단이 중요하긴 하지만, 결국 정부와 기업을 움직이게 하는 키는 시민과 소비자가 쥐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기획된 코너다. 포럼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팀 토크는 그린피스 환경 운동가를 좌장으로 빅웨이브, Kpop4planet 소속 환경 운동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현재 ‘기후시민백과’라는 영화를 제작 중인 김재한 감독도 패널로 나서 다양성을 더한다. 이 자리에서는 MZ(밀레니얼+Z)세대들이 말하는 ‘기후불평등’과 위협적인 ‘기후정의’에 대해 들어보고, ‘기후시민’으로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갖춰야 할 소양과 행동들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별세션도 주목을 끌고 있다. 글로벌 IT기업인 구글 소속 ‘아트앤컬처(Art and Culture)’의 기후 데이터(Climate Data)팀과 기후변화 영향(Climate Change Impact Filter)팀 등이 참여한다. 구글은 현재 기후위기를 쉽게 대중들에게 전달하고자 아티스트와 협업해 기후변화 데이터를 예술로 해석한 ‘Heartbeat of the Earth(지구의 심장박동)’ 시리즈를 진행 중인데, H.eco포럼의 팀 토크를 통해 기후변화를 시각적이면서 직관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코너의 좌장으로 참여할 민세희 작가도 한국 데이터를 활용한 작품을 보여줄 전망이다. 신소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