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옐런 美 재무 "경제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 다소 올라야 할지도"
"재정지출이 완만한 금리인상 유발 가능" 전망
나스닥 급락…이후 "금리인상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 아니다" 수습
[로이터연합]

[헤럴드경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4일(현지시간) 미 경제의 과열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필요성을 시사했다.

미 경제 수장의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뉴욕증시가 출렁였고, 이후 옐런 장관은 그런 뜻이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다.

옐런 장관은 이날 미 시사지 애틀랜틱 주최로 열린 '미래경제서밋' 행사에서 방영된 사전 녹화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금리가 다소 올라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여러 차례의 재정부양 패키지를 집행한 데 더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약속한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까지 시행되면 어마어마한 돈이 시장에 풀린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총 5조3000억달러(약 5957조원)를 지출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인프라 등 투자 계획에는 4조달러(약 4496조원)가 소요될 예정이다.

옐런 장관은 "추가 지출이 미 경제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옐런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미 경제 회복 속도가 당초 예상을 웃돌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빌 클린턴 전 행정부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행정부가 금리 정책에 대한 언급을 삼가는 것이 수십년의 관행이었기 때문이다.

옐런 장관의 인터뷰가 보도된 이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3,633.50에 마감돼 3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파장이 커지자 옐런 장관은 오후 WSJ 주최 'CEO 협의회 서밋' 행사에서 "내가 (금리인상을) 예측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특히 자신이 통화 정책에 관여한 것처럼 비친 데 대해 "나는 연준의 독립성을 제대로 인정하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렇더라도 연준이 대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