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초선들, 송영길 만나 “박원순, 오거돈 피해자에 다시 사과해야”
송영길 “필요성 공감…최고위와 논의”
초선들 “비대위처럼 운영해 쇄신해야”
“개혁에 국민 피로감…지금은 민생 집중”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송영길 신임 대표와 만나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의 성비위 피해자들에게 다시 진정성 있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대표는 초선 의원들의 요구에 “필요성을 공감한다”며 지도부와 함께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영인 민주당 의원은 4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송 대표와 초선 의원들의 모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했던 성비위 사건에 대해 피해자도 받아들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반드시 해야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했다”라며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도 그 말을 잘 받들어 준비하겠다는 대답을 했다”고 말했다.

4ᆞ7 재보궐 패배 이후 당 쇄신을 강조하며 ‘더민초’라는 이름의 모임까지 결성한 초선 의원들은 지난 재보궐 개최를 야기한 성비위 사건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또 이낙연 전 대표가 당원 투표를 통해 폐지했던 ‘재보궐 원인을 제공했을 경우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는 규정 역시 부활시킬 것을 요구했다.

고 의원은 “당헌을 재개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대화 과정에서 전달했다”며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당헌 재개정을 할 것인지, 법률로 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초선 의원들은 이날 만남에서 돌아선 민심을 두고 “당 지도부가 전당대회를 통해 구성됐지만, 내용적으로는 비상대책위원회 형태로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소속 의원이 모두 쇄신에 전력투구할 수 있도록 지도부가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 재보궐 과정에서 “민주당이 개혁입법에 치중하느라 민생을 놓쳤다”는 비판이 이어진 것과 관련해 초선 의원들은 “개혁이 중요한 것은 맞지만, 해야 할 시점에 제대로 하지 못하고 피로감을 준 것이 사실”이라며 “지금은 민생에 초점을 맞추고 개혁은 보다 내실있게 전략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제안을 했다.

또 쇄신 과정에서 불거진 강성 지지자들의 이른바 ‘문자폭탄’ 문제에 대해서도 초선 의원들은 “대책이 필요하다”며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조는 유지돼야 하지만, 누군가를 배제하거나 상처주지 않는 토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에는 송 대표를 비롯해 지난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 4명과 초선 의원 16명이 함께했다. 초선 의원들은 당내 2030 TF를 통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향후 당 쇄신 과정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