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성시, 퍼스널모빌리티 안전이용문화 만든다
모빌리티 협약

[헤럴드경제(화성)=박정규 기자]화성시가 친환경 교통 생태계 구축 및 올바른 퍼스널 모빌리티(PM)문화 정착을 위해 나섰다.

시는 4일 대중교통혁신추진단 브리핑실에서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모토벨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인증 기준 및 기술표준화를 이끌고 있는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는 이번 협약으로 올바른 PM문화 정착을 위한 안전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관내 고등학교와 시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내 기업인 모토벨로는 해당 안전교육에 자사의 PM제품을 지원해 교육효과를 높이고 시가 운영하는 공공 공유 PM서비스의 자문을 맡았다. 시는 양 기관에 공공 공유 PM 서비스 데이터를 공유하고, 친환경 교통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정책 수립을 담당할 방침이다.

강래향 첨단교통과장은 “이번 협약으로 증가하는 퍼스널모빌리티 수요에 발맞춰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동시에 그린뉴딜 선도도시로써의 기틀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가능하면서도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