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쿠팡, 4000억 투자 ‘청주 물류센터’ 짓는다
충북도·청주시·충북경제자유구역청 MOU
2000개 이상 지역 일자리 창출 시너지 기대
[쿠팡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쿠팡이 충북 청주에 4000억원을 투자해 물류센터를 짓는다. 이번 계획은 지난 3월 뉴욕증시 상장 이후 세 번째로 발표한 투자 및 고용계획이다.

쿠팡은 충청북도, 청주시, 충북경제자유구역청과 총 4000억원을 투자해 28.4만㎡ 규모의 물류센터를 청주에어로폴리스2지구에 건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쿠팡은 물류센터 건립으로 2000개 이상의 직접적인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쿠팡은 신규 청주 물류센터를 통해 충북지역의 물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물류센터 지역의 소상공인들에게 마켓플레이스 입점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MOU는 전라북도 및 경상남도 지역의 물류센터 건립계획 발표에 이은 세 번째 신규 물류센터 계획으로, 지난 두 달간 쿠팡이 발표한 투자금액은 총 8000억원(청주 4000억원, 완주 1000억원, 창원·김해 3000억원), 직접고용계획은 6500여 명에 달한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여 개 도시에 100개 이상의 자체 물류센터 및 배송센터에 투자를 해왔다. 쿠팡은 지난해 약 2만5000개 일자리 직접 창출 효과를 냈으며, 지역 물류센터 7곳을 신규 건립하기 위해 1조원에 가까운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새로 건립할 청주 물류센터는 전국 단위 물류 시스템 구축 계획의 핵심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