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탄소년단 제이홉, 또 1억 ‘쾌척’…누적 7억원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1억원을 기부했다.

4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따르면 제이홉은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들을 위해 써달라며 재단에 후원금 1억원을 기부했다.

제이홉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해외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나눔이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난 국내 아동 지원에 이어 해외 아동을 위한 후원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앞서 꾸준히 기부로 선행을 실천, 지난 2018년 재단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가정 아동을 위해 1억원을, 지난 2월엔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장애아동을 위해 1억 5000만원을 내놨다. 이번 후원까지 포함하면 제이홉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한 누적 후원금은 7억원에 이른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