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대북 적대 아닌 해결 목표”…北 반발 달래기
백악관 안보보좌관 “한반도 비핵화 목표 외교 준비”
“전부 또는 전무 아닌 실용적 접근법이 최선의 기회”
미국은 2일(현지시간) 북한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반발하고 나서자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다며 실용적 조치에 노력할 준비가 돼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은 북한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반발한 데 대해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ABC방송에 출연해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을 놓고 ‘대단히 큰 실수’라며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데 대해 “우리의 대북정책은 적대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궁극적으로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는 궁극적 목표를 향한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목표를 향한 길에서 진전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실용적 조처에 노력할 준비가 돼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전부냐, 전무냐보다는 좀 더 조정되고 실용적인 신중한 접근법이 북한 핵프로그램이 제기한 도전과제를 줄이는 방향을 향해 공을 경기장으로 실질적으로 움직이도록 하기 위해 최선의 기회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연설에서 북한을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하겠다고 밝히자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