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허위매물 줄었다지만…강남3구는 작년보다 늘어 [부동산360]
1분기 서울 허위매물 5389건…전년 대비 5.6%↓
강남구가 허위매물 가장 많아…신고 1252건 중 719건
송파구 469→505건, 서초구 307→414건
서울 시내의 한 공인중개사 유리창에 시세표가 붙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부동산 허위매물 과태료 부과 시행 이후 서울의 허위매물 건수가 줄어들고 있으나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는 허위매물이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2일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올해 1~3월 서울의 허위매물 신고건수는 총 9337건으로 이 가운데 57.7%인 5389건이 실제 허위매물로 판정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1만1110건·5706건)보다 실허위매물수 기준 5.6% 줄어든 수치다.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면 허위매물 감소 현상은 더욱 뚜렷하다. 전국의 허위매물 신고건수는 지난해 1분기 3만8875건에서 올 1분기 3만1151건으로, 실허위매물은 2만1750건에서 1만6465건으로 각각 19.9%, 24.3% 줄었다.

KISO 관계자는 “허위매물 신고건수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은 물론 올해 들어서도 월을 거듭할수록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중개대상물 표시·광고에 관한 규정이 시행된 이후 정부가 ‘부동산 광고시장 감시센터’를 가동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자 시장에서 허위매물이 줄어든 것이다.

개정 공인중개사법에 따르면 인터넷에 허위·과장 광고를 올리는 공인중개사에게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서울시 구별 허위매물 현황. [자료=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

그러나 고가 아파트가 즐비한 강남3구와 강북권 아파트 시장을 이끄는 마포구 등에서는 허위매물이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허위매물 관련 집계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는 곳이다.

서울 25개구 중 허위매물이 가장 많았던 곳은 강남구다. 올해 1분기 1252건이 신고됐으며 그중 절반이 넘는 719건이 조사 결과 허위매물로 밝혀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실허위매물 기준 30.3% 증가한 것이다.

송파구는 올해 1~3월 접수된 신고 865건 중 505건이 실허위매물로 확인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469건)보다 늘었다. 서초구의 경우 같은 기간 신고건수가 796건에서 779건으로 줄었음에도 실허위매물이 307건에서 414건으로 3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 시세를 이끄는 마포구에서도 허위매물이 늘었다. 올 1분기 실허위매물은 지난해 같은 기간(210건)보다 51.9% 많은 319건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실허위매물수 기준 ▷강서구 428건 ▷영등포구 324건 ▷성동구 279건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통상 허위매물 신고는 부동산 관심도가 높은 지역에서 많이 나타난다. 공인중개사가 시세보다 낮거나 존재하지 않는 매물 정보를 미끼로 소비자를 유인하기 위해 올리는 경우가 잦다. 반대로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매물을 게재했다가 거둬들이기를 반복하며 집값을 띄우기도 한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단속 강화에도 허위매물이 증가한 것은 의아한 상황이다.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공인중개업소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과태료 처분을 감수하고라도 허위매물을 내세워 소비자를 유인하는 것 아닐까 싶다”면서 “모니터링 강화와 함께 중개업체의 자정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