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통령 말 믿었는데”...‘AZ 사지마비’ 남편의 절규
“정부 나몰라라…산재처리도 안돼” 靑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다가 사지마비 등 부작용을 보여 입원한 간호조무사의 남편이 “국가의 명령에 따라 백신을 맞았는데, 한순간에 건강도 잃고 막대한 치료비라는 현실적 문제까지 떠안게 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아내는 우선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며 “국가를 믿고 백신을 접종했다가 돌아온 것은 개인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큰 형벌뿐이다. 그런데도 정부 기관들은 ‘천만 명 중 세 명이니까 접종하는 게 사회적으로 이익’이라는 식의 말로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아내의 증상에 대해 “지금 와서 보니 입원 3∼4일 전부터 전조증상이 있었지만 정부의 안내 부족으로 알아채지 못했다”며 “정부의 말만 믿고 괜찮아지리라고 생각하며 진통제를 먹으며 일했지만 결국 접종 19일 만에 사지가 마비돼 입원했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의 아내는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던 중 지난달 12일 AZ 백신을 접종한 뒤 사지마비 등의 증상을 보여 31일 병원에 입원했고, 면역 반응 관련 질환인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았다.

청원인은 “아내 치료에 신경쓰기도 벅찬데 일주일에 400만 원씩 나오는 치료비와 간병비는 어떻게 감당하나”라며 “보건소에서는 치료가 끝난 다음 일괄 청구하라는데, 심사 기간은 120일이나 걸린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에선 조사만 하고서 깜깜무소식이다. 전화하면 질병관리청과 시청 민원실, 구청 보건소가 핑퐁을 한다”며 “정부는 ‘해외 사례는 있지만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다’며 억장을 무너뜨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청원인은 “산재신청을 하려 했으나 안 된다는 말을 들었다”며 “근로복지공단 사무실에는 ‘코로나 확진 피해자들은 산재신청을 하세요’라는 포스터가 붙어 있었는데, ‘백신을 맞지 말고 코로나에 걸리는 게 현명했던 거구나’라는 의문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안전하다’ ‘부작용은 정부가 책임진다’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었는데, 연인에게 배신당한 기분”이라며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이냐”고 절규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