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꽃같은 남자·소년같은 여자’…요즘 패션가는 ‘젠더리스’ 열풍 [언박싱]
남성편집숍 찾는 여성, 여성복 찾는 남성
‘소비자 변했다’ 경계 허무는 패션 브랜드
남녀 구분 없는 디자인이 특징인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사각팬티를 입는 여성, 꽃무늬옷을 찾는 남성이 늘고 있다. 어떤 옷이든 자신의 취향에 맞거나 편하면 지갑을 여는 20·30대 때문이다. 소비자들의 변화에 따라 패션업계에는 성별 구분이 사라지는 ‘젠더리스(Genderless)’ 바람이 불고 있다. 상품 기획이나 브랜드 출시 단계부터 이를 염두에 두는 기업도 늘고 있다.

남성편집숍 찾는 여성, 여성복 찾는 남성

20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최근 패션뿐만 아니라 뷰티·라이프스타일 제품까지 ‘젠더리스’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드로즈다. 지난해 자주(JAJU)는 여성고객들이 남성용 트렁크를 구입해서 입어보고 남긴 착용 후기를 보고 여성드로즈를 출시했다. 여성드로즈는 출시 2개월 만에 전체 여성속옷 매출 10%를 차지하는 대표상품이 됐다.

반대로 여성복을 찾는 남성들을 위해 움직인 브랜드도 있다. 여성캐주얼 브랜드 ‘스튜디오톰보이’는 매장을 찾는 남성들이 많아지면서 남성 라인을 추가했다. 스튜디오톰보이는 남성 라인에도 기존 라인에서 두드러진 특징을 그대로 적용했다.

서류가방·넥타이를 파는 백화점 남성편집숍에는 여성고객이 늘었다. 롯데백화점이 올해 프리미엄 남성편집숍 ‘스말트(SMALT)’ 소비자를 조사한 결과, 구매고객 절반가량이 20·30대, 특히 여성이 70%였다. 이 중 40%는 선물용이 아닌 본인이 사용하기 위해 제품을 구매했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 스말트는 젠더리스 트렌드가 반영된 상품을 보강 중이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과거와 달리 하나의 동일한 아이템을 남성·여성 브랜드에서 동시에 선보이는 등 패션의 젠더리스 경향이 두드러지면서 액세서리의 스타일링도 이에 맞춰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프리미엄 남성편집숍 '스말트' 매장. 방문고객 70%가 여성이다. [롯데백화점 제공]

“소비자가 변했다” 경계 허무는 패션 브랜드

이러한 인식 변화에 따라 패션브랜드의 주력상품도 바뀌고 있다. 섹시함 등을 강조하던 여성 브랜드들은 오버사이즈 상품을, 강한 느낌을 표현했던 남성 브랜드들은 ‘여성스러움’의 상징인 꽃무늬·파스텔 컬러가 두드러진 상품을 주력 상품으로 선보이며 성(性) 경계를 허물고 있다.

남녀 공용 상품을 주력으로 하는 패션브랜드도 늘었다. 올해 젊은 층을 공략해 출시한 스포츠 브랜드나 골프웨어 브랜드들이 대표적이다. 스트리트패션을 반영한 골프웨어 브랜드 ‘골든베어’는 자유분방한 2030대 특성을 반영해 유니섹스 라인을 선보였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형적인 골프 착장에서 탈피하고, 오버핏과 와이드 패턴을 적용했다. 지난해 LF가 공개한 더블플래그 역시 유니섹스 브랜드로 출시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남에게 잘 보이기 위한 패션이 아닌 스스로가 만족하는 패션이 중요한 시대”라면서 “소비자의 인식이 바뀌고 있기 때문에 패션·뷰티업계에서도 성별 구분이 없는 제품들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