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에 골프장만 웃는다…대중골프장 영업이익률 40.4%
레저산업연구소, 골프장 감사보고서 분석결과
‘코로나 특수’에 영업이익률 사상 첫 30% 돌파
골프장들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골퍼들이 몰려들자 그린피, 카트비, 캐디피 등을 올리면서 사상 최고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지난해 국내 골프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에 사상 최고의 영업 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국내 골프장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57개 골프장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31.6%에 이르렀다고 20일 밝혔다. 전년 대비 9.1%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골프장 영업이익률이 30%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고기록은 2009년 24.1%였다.

2010년부터 2018년까지 10%대에 불과했던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2019년 22.5%로 10년 만에 20%를 넘어서더니 작년에는 사상 최고 영업 이익을 실현했다.

특히 167개 대중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0.4%로 집계돼 최고의 호황을 누린 사실이 입증됐다. 90개 회원제 골프장도 18.1%로 2010년(11.8%) 이후 가장 높은 영업 이익률을 보였다. 지난해 상장 기업 평균 영업이익률은 5.5%였다. 지역별로는 대중골프장의 경우 수도권 영업이익률이 41.4%로 가장 높았고 충청권(40.9%), 강원권(40.7%) 순이었다. 회원제 골프장은 호남권이 25.5%로 가장 높았다.

국내 골프장이 이렇게 장사가 잘 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비교적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골프장 이용이 늘어나고 해외 골프 여행 수요가 국내로 몰린 데다 해외여행이 막힌 2030까지 합류하면서 골프장 이용객이 폭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골프장들이 주된 수입원인 그린피와 카트피, 캐디피를 크게 올리며 매출과 영업이익률을 끌어 올렸다고 레저산업연구소 측은 분석했다.

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코로나19 특수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도 이용료를 계속 인상하는 대중 골프장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골프 대중화에 역행하는 대중골프장에는 세금 혜택을 줄여야 한다”고 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