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의점도 초저가 전쟁…CU 라면 380원에 판다
업계 최저가 봉지라면, 탄산수 선봬
편의점 장보기 늘면서 파격 가격 가능해져
CU 헤이루 라면득템 [BGF리테일 제공]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편의점 CU가 380원짜리 최저가 라면을 내놓으며 초저가 전쟁에 참전한다.

CU는 오는 22일 자체 브랜드(PB) 헤이루(HEYROO)를 통해 ‘헤이루 라면득템’과 ‘헤이루 스파클링’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헤이루 라면득템’ 의 개당 가격은 380원으로, 요리 부재료인 라면사리 가격보다 20원 저렴하다. 다섯 봉지가 포장된 번들 가격은 1900원이다. CU는 상품 개발을 위해 대중적인 맛의 쇠고기 국물라면을 개발했다.

CU 내 전체 상품 중에서도 3번째로 가격이 낮다. 가장 저렴한 상품은 츄파춥스가 250원, 두 번째로 저렴한 상품은 트윅스 미니 초콜릿이 300원이다.

‘헤이루 스파클링’은 업계 PB 상품 중 최저가다. 100㎖ 당 가격이 일반 제조사 상품 대비 절반 수준이다. 헤이루 스파클링은 플레인과 청포도 맛 두가지로 출시될 예정이다.

최저가 상품이 가능한 배경은 편의점 장보기 문화 때문이다. 편의점도 대형마트처럼 생필품 및 식재료 상품을 대량 매입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중간 유통 비용 및 광고비 등의 가격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고 마진율을 낮출 수 있는 것도 가격 경쟁력 높은 자체 브랜드 상품을 출시할 수 있는 비결이다.

판매 실적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CU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시된 ‘헤이루 우리쌀밥’은 출시 일주일 대비 최근 일주일(지난 4월 13일~19일) 매출이 무려 220.9%나 치솟았다. CU의 소용량 채소 6종은 대형마트 대비 최대 55%까지 저렴한 가격 덕분에 CU의 채소 카테고리 전체 매출을 전월 동기(지난 4월 1일~19일) 대비 22.1% 견인하기도 했다.

김명수 BGF리테일 MD기획팀장은 “편의성 높은 쇼핑 환경과 다양한 프로모션에 가격적 메리트까지 더해지면서 근거리 쇼핑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며, “고객들이 가까운 CU에서 편의, 가격, 혜택까지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알찬 쇼핑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