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국회부의장이 野 향해 “신났네, 신났어”…국힘 “추미애냐”
김상희, 허은아 격려 野 의원 향해…
국힘 “조롱성 발언…발언 사과하라”
김상희 국회 부의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하는 자당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한 일을 놓고 사과를 요구했다.

김 부의장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허 의원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중립성 문제를 지적한 후 자리로 돌아갈 때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격려를 받는 모습을 보고 나지막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했다. 김 부의장은 다음 질문자인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석에 나오는 상태에서 이같은 말을 했다. 자신의 마이크가 꺼진 상태인 줄 알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박기녕 부대변인은 20일 논평을 내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떠올리게 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라며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부의장이 대정부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했다.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직접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뱉은 일은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는 여당의 다짐은 결코 진심이 아니었다”고 몰아쳤다.

또 “김 부의장은 공명정대하게 국회를 이끌어가라는 국민 명령을 상기하고 해당 발언을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한편 허 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TBS의 ‘#일(1)합시다’ 캠페인 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을 해 중립성 논란을 빚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집중 비판했다. 허 의원은 “지난 재보선은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고 공정해야 할 선거였지만, 선거 내내 언론을 잠식하고 국민을 놀라게 한 일은 선관위의 여당 편향 문제였다”고 했다. 홍 대행은 이에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밝힌 후 “지하철 1번 출구도 편향인가”라고 답변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