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윤석열, 새 정치세력과 출마 때 국힘이 합세할 수도”
“尹, 별의 순간 포착…새 정치세력, 제3지대 아냐”
“마크롱 당선되니 ‘앙 마르슈’ 다수당…韓도 가능성”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향후 대선 구도와 관련해서 “외부의 대선후보가 새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거기에 국민의힘이 합세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야권 결집이 이뤄질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9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선 직전 중도신장 ‘앙 마르슈’를 창당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한 국민적 지지도가 20% 이상 30% 가까이 나오니까 ‘별의 순간’을 포착한 것만은 틀림없는 것 같다”며 “그것을 앞으로 어떻게 전개할 것이냐만 남았는데, 윤 전 총장이 스스로 새로운 정치세력을 갖고 출마하면 그 자체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치세력’에 대해 “제3지대와는 다른 개념”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이 대선에 출마할 때 누가 그 사람보고 제3지대라고 한 적 없다. 스스로 새 정치세력을 형성해 대선에 출마하고 당선되니까 전통적인 두 정당이 무너지고 ‘앙 마르슈’가 다수 정당이 됐다. (내년 대선이) 그런 형태로 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고건 전 국무총리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대권후보 반열에 올랐다가 그만뒀을 뿐, 실질적으로 제3지대는 있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키도 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자체적으로 대선을 준비하고 있으면 국민의힘을 따라가는 후보가 생길 수 있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이 도움을 요청할 경우 도울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치를 그만하려고 한다”면서도 “나라의 장래를 위해 역할을 할 필요가 느껴지면 국민의힘을 도울지, 윤 전 총장을 도울지 그때 가서 결심할 것”이라고 답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