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여행금지 국가, 전세계 80%까지 늘어날 것”…WHO “지난주 신규 확진 최대”
국무부 “코로나19 전례 없는 위험 고려해 여행권고안 이번주 업데이트”
여행금지 4단계 160개국 안팎될듯…현재 韓 2단계, 中·日 3단계, 北 4단계
코로나19 긴급위, 여행 조건으로 백신 증명 요구에 반대 의견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병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4차 대유행이 현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여행금지를권고 국가 수를 전 세계의 8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행자들에 대한 전례 없는 위험”을 고려해 이번 주에 여행 권고안에 대한 업데이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번 업데이트는 ‘여행금지’인 여행경보 4단계 국가 수의 큰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전 세계의 약 80%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 중 34개국에 여행금지인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여기엔 북한, 러시아, 이란,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등이 포함된다. 여행금지국 수를 80% 수준까지 늘릴 경우 160개국 안팎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현재 한국은 강화된 주의인 2단계 국가로 분류돼 있다. 국무부는 작년 11월 말 여행재고인 3단계였던 한국을 2단계로 완화한 바 있다. 중국과 일본은 현재 여행 재고인 3단계에 머물러 있다.

다만 이런 권고안은 구속력은 갖지 않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주 전 세계 신규 확진자가 520만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주간 기준 최대치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적으로 25세에서 59세 사이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걱정스러운 속도”라며 이는 전염력이 더 높은 변이 때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가 100만명이 되는 데 9개월, 200만명 되는 데 4개월, 그리고 300만명이 되는 데 3개월 걸렸다”고 덧붙였다.

WHO의 코로나19 긴급 위원회가 국제 여행의 조건으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내놨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위원회는 백신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는지 여부 및 방법에 대해 알려진 것이 매우 적은 데다 백신 분배가 공평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러한 요구가 불평등을 심화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