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개호 ‘확진’ 뒤엔 유흥주점서 5인모임 한 비서…줄줄이 10명 감염
지난 15일 현역 국회의원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남 담양사무소가 16일 오전 폐쇄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현역 국회의원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수행비서가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에 갔던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광주시와 광주 서구, 전남 담양군 등에 따르면 전남 989번 확진자인 이 의원 수행비서 A씨는 지난 9일 광주 서구 상무지구 한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이 역학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씨는 본인을 포함해 일행 5명이 해당 주점에 방문, 5명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 수칙을 위반한 채 유흥을 즐겼다.

결국 같은 룸에 있었던 A씨 일행 5명 중 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이어 주점 종업원 3명과 그들의 가족 3명, 확진된 종업원과 만난 또 다른 손님 1명이 잇따라 추가로 감염됐다.

A씨에서 시작한 감염이 순식간에 10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방역당국은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어긴 A씨 일행 5명과 방문자 명단 작성 등을 소홀히 한 유흥주점 측에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앞서 이 의원은 A씨가 지난 14일 확진 통보를 받음에 따라 밀접접촉자로 분류, 이튿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