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하늘 “동생 객사 네탓…다 깐다” vs 김창열 “억측 자제해달라” [전문]
그룹 DJ DOC 이하늘(왼쪽)과 김창열. [OSEN]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이 친동생이자 45RPM 멤버인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김창열의 잘못이 있다며 “더 이상 못 참는다”고 폭로전을 예고했다.

이하늘은 1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현배가 객사한 것은 김창열 때문”이라며 “김창열과 내 동생 사이에 문제가 있었고, 난 DJ DOC 깨기 싫어서 몇 년 동안 참았는데 이제 동생이 없다. 이제 못 참는다. 다 까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어제 울면서 전화했을 때도 (김창열이) ‘내가 무슨 잘못이냐’고 하더라. 그런데 (김창열 SNS에 자신이 욕설을 한) 기사가 나가니까 태도를 바꿔서 무릎을 꿇고 빌더라”라며 “그XX(김창열) 사람도 아니다. 언론 플레이를 한다”고 분노했다.

앞서 이하늘은 김창열이 지난 17일 故이현배를 추모하며 인스타그램에 추모의 글과 사진을 게재한 데 대해 “네가 죽인 거야” “악마XX”라는 등의 욕설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이하늘은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이현배가 숨지게 된 배경에 대해 제주도 펜션 투자를 두고 김창열과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DJ DOC 멤버 셋이 1억 4000만원 씩 돈을 모아 제주도 땅을 쌌는데, 정재용은 돈이 없다고 해서 제가 대신 내줬다”며 “이자만 나가니 김창열이 리모델링을 하자고 제안해 펜션을 만들기로 했고, 비용에 부담을 느낀 정재용의 지분을 이현배가 넘겨받아 대신 투자하게 돼 모든 걸 처분하고 제주도로 내려갔다”고 했다.

리모델링 비용은 1인당 1억2000만원 수준이었는데, 이하늘은 “김창열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나간다’면서 투자금을 내지 않았고, 그 비용을 이현배가 다 떠안았다”며 그로인해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주도 땅에 돈이 묶여 월 400만 원 정도의 대출금 납입을 하고 있어서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어도 도와줄 수 없었다”며 “이현배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교통사고가 났는데 돈이 없어서 MRI 검사도 하지 못해 혼자 그렇게 된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창열이 자신의 SNS에 올린 故이현배 추모글.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김창열의 추모글에 이하늘이 단 댓글.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늘는 또 돈을 벌기 위해 최근 2년 동안 DJ DOC 새 앨범 준비에 힘썼지만 김창열이 불성실했다며 “20년 동안 녹음실에 20번도 안 왔다. 툭 하면 DOC를 안 한다고 했다”면서 “동생이 히트곡을 다 써줬지만 김창렬은 고마워한 적도 없다. 밥 한끼 산 적도 없다”고도 했다.

이어 최근 김창열이 한 매니지먼트사 대표로 선임된 데 대해 “마스터까지 넘긴 상태에서 갑자기 DJ DOC를 못하겠다고 통보하더니 기사를 통해 (대표가 됐다는 걸) 알았다”며 “인생 대부분 DJ DOC로 살았고, 그래서 20년 넘게 참아 왔지만 이제는 팀을 유지하기 힘들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나는 이제 부귀영화도 필요 없고 DJ DOC도 필요없다”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김창열은 이같은 이하늘의 폭로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빈다”며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창열의 공식 입장 전문.

우선,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빕니다.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합니다.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입니다.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