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吳시장 “자가진단키트 식약처 가이드라인 먼저 보겠다”
“전문가 의견 수렴...지속 청취
과정 살펴본 뒤 시범사업 진행”

서울시가 ‘신속항원키트(자가진단키트)’ 시범사업을 위해 14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전문가들 의견을 들었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오세훈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가진단 키트 전문가 회의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전문가들 의견은 언론과 마찬가지로 반반이었다. 어떤 분은 정확도, 민감도 문제를 얘기하셨고, 어떤 분은 유증상일 때 자가진단 검사 자체가 접근성, 편의성이 있으니 적용 가능하다는 의견을 주셨다”고 했다.

전문가들 의견 청취 뒤 오세훈 시장은 “어떻게 됐든 전문가 분들 의견을 계속 듣겠다. 중앙정부, 식약처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업체를 선정하고 난 다음에, 그 과정이 된 다음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12일 첫 코로나19 브리핑 주재 자리에서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영업시간 보장 만이 민생 해결의 근본적인 대책임을 강조하며 노래연습장 등에 신속항원키트 시범사업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13일 첫 국무회의 참석 뒤 가진 기자설명회에선 학교 등 교육현장에서 자가진단키트를 적용, 교육의 정상화 차원에서 도입이 가능한 점을 피력했다.

자가진단키트 시범사업은 야간시간대 뿐 아니라 낮 시간대 노래연습장 입구에서 자가진단 키트로 검사한 뒤 입장을 허용하는 방식으로, 만일 양성으로 판정되면 보다 정확한 PCR 검사로 연계한다. 이는 감염경로를 알수 없는 무증상 감염자가 신규 확진자의 30%에 이르며 지역 사회 감염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유용, 무용 논란을 낳고 있다. 오 시장은 시범사업 도입 초기에는 확진자가 더 늘수 있다고 보지만, 이는 지역사회에 숨어있던 무증상 감염자를 가려내 외려 추가 감염을 차단시키는 효과라는 입장이다. 반면 무용론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접촉을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인 만큼 자가진단 키트를 도입하면 인구 이동이 활발해져 방역에 혼선을 주고, 검사 키트의 부정확성으로 인해 외려 바이러스 확산을 더 부추길 것이란 주장이다.

시는 이번 주 중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을 만들어, 업종별·업태별 특성에 맞춘 별도 방역체계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2월에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으로부터 희망하는 영업시간, 방역체계 등 의견을 받았으며, 해당 협단체들은 유흥주점은 자정, 콜라텍은 오후10시, 주점은 오후11시까지 영업시간 연장을 희망한다고 알렸다. 협단체들은 CCTV 2주간 보관, 유흥접객원 주기적 검사 등을 제시했으나 서울시는 이로는 충분치 않다고 여기고 있다. 한지숙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